대구/경북

실무자협의회 개최로 ‘달빛내륙철도 건설 앞당긴다’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국회포럼 대비

작성일 : 2019-08-12 12:47 기자 : 이민수

달빛내륙철도

 

마음이 열리는 성장과 희망의 길,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남부경제권이 세계로 이어진다.

 

오는 96일 국회도서관(소회의실)에서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 포럼이 열린다.

 

대구시와 광주시 등 6개 광역지자체와 경유지 기초 지자체(담양, 순창,남원,장수,함양,거창,합천,고령)담당과장과 실무자들은 사전협업을 위해 13일 오후2시 광주시청에서 달빛내륙철도 경유지지자체 실무자협의회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96() 개최 예정인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준비를 위해 지자체별 업무와 실무사항에 대해 협의한다.

 

또한 국토교통부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1’30)용역이 올해 7월 착수되어, 달빛내륙철도 건설 사업을 신규사업으로 반영하기 위해 지자체별 역할과 대책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대구·광주 및 경유지지자체와 해당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 사업이 올해 정부예산에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5억원이 확보됐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올 6월 용역에 착수해 사업추진이 가시화되고 있다.

 

달빛내륙철도 건설이 완료되면 대구~광주는 최고 시속 250km/h1시간이내 생활권으로 묶이게 된다.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달빛내륙철도 사업이 건설되면 1,300만명 인구규모의 동·서간, 인적·물적 교류촉진과 일자리가 늘어나게 될 것이다지역경제가 보다 활성화되어 초광역 남부경제권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