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잘못된 외국어 안내표기’시민참여 캠페인 실시

9.21(수)~10.4(화)까지 14일간 ‘안내표지판 오류 신고’ 이메일 접수

작성일 : 2016-09-19 12:04 기자 : 홍순성

서울을 찾는 외래 관광객들에게 정확한 관광정보 제공을 위해 9.21(수)부터 10.4(화)까지 “잘못된 외국어 표기 표지판을 바로잡아주세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은 서울시민, 서울거주 외국인, 관광객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서울시내 곳곳의 잘못 표기된 다국어 안내표지판 발견 시 표지판 사진과 위치정보를 지정된 이메일(visitseoul1@seoul.go.kr)로 신고하면 된다. 예컨대 버스정류소 명칭 ‘코엑스’가 ‘COEX’가 아니라 ‘Coax’로 표기되어 있다면 신고 대상이다.

 

이번 캠페인의 대상이 되는 표지판은 관광안내, 지하철, 버스 정류소, 보행자, 문화재 등 시가 설치‧관리하는 서울 전역의 다국어 안내표지판(총12종)으로 서울시는 신고된 내용을 ‘서울시외국어표기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표기 적정 여부를 확인 후 각 소관부서 및 자치구에 통보해 자체 정비할 계획이다.

 

올바른 외국어 표기인지 여부는 ‘서울시 외국어 표기 사전’ 사이트 (http://dictionary.seoul.go.kr)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우수 참여자에게는 신고내용과 신고건수 등을 고려하여 소정의 기념품을 지급할 예정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http://mediahub.seoul.go.kr/)내 ‘시민참여(공모전)’ 및 ‘서울시 외국어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서울시는 외래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관광안내 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해 ‘외국인 현장점검단’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