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전철수 의원, 아파트 경비원 열악한 근무환경·박봉에 시달려!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방안 마련 촉구

작성일 : 2016-09-28 23:47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의회 전철수 의원

 

전철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1)은 제270회 임시회 중 도시계획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아파트 단지 내 경비원의 고용실태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 마련에 힘써줄 것을 서울시에 강력히 촉구했다.

 

전철수 의원에 따르면, 현재 서울시내 25개 자치구에는 총 24,036명의 아파트 경비원 중 55세 이상이 91%가 있으며, 매우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대부분의 아파트 경비원들의 근무형태는 24시간 교대제로 격일 근무이며, 평균 월급여는 149만원에 관리업체 변경 시 23%가 계약 해지 되고, 휴게실이 없어 근무장소에서 쉬는 경우가 58%, 근무장소에서 취침하는 경우가 66%로 집계됐다.

 

아파트 경비원의 주당 평균 노동시간은 69.4 시간으로 전체 임금근로자의 주당 노동시간인 48.4 시간보다 44% 더 많고, 용역업체들이 3~6개월의 단기 계약을 체결해 고용불안이 매우 컸다. 또한 휴식시간이 자유롭지 못할 뿐더러 연차나 휴가 사용이 어렵거나 없고 대부분 상여금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의원은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하거나, 화장실에서 쪽잠을 자는 등의 수치로 보이지 않는 문제들도 심각하다”라고 말하며, “제대로 된 관리나 감독을 하는 곳이 없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라고 지적했다.

 

또 “서북권과 서남권의 평균 연봉의 차이는 216만원”으로 지역 간의 임금격차가 크다는 점을 꼬집으며 “같은 대우에 같은 급여를 받을 수 있는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아파트 근로자 처우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개선과 아파트 경비원들의 인권 및 복리후생 등의 처우개선, 고용 안전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며, 국가 지원이나 지방자치단체의 차원에서 이를 지원해 줄 수 있는 대책마련이 필요할 때”라며 “서울시도 대책마련에 힘써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