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 공식 출범

6일 아주대학교병원서 열린 ‘경기도외상체계구축출범식’ 시작으로 본격활동 돌입

작성일 : 2019-09-06 15:39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지난달 31일부터 24시간 상시운영에 돌입한 전국 최초의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지원할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6경기도 외상체계구축 출범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국종 교수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은 앞으로 경기 남북부 권역외상센터 지원 예방가능외상사망 평가 조사 및 개선방안 도출 위기대응 수준 향상을 위한 소방 및 의료인력 교육 훈련 등을 통해 닥터헬기운영 효율성 극대화함으로써 예방가능 외상사망률감소를 도모해 나가게 된다.

 

경기도 외상체계지원단의 공식 출범을 알리고자 아주대학교 의료원에서 열린 이날 출범식에는 김희겸 도 행정1부지사,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해리해리스 주한미대사 등 내빈을 비롯 도내 응급의료센터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가했다.

 

이날 출범식은 옥상 헬리패드에서 열린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운항식과 의료전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대강당에서 열린 학술 컨퍼런스 등 총 2부에 걸쳐 진행됐다.

 

운항식으로 꾸며진 1부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지난달 31일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한 닥터헬기가 힘차게 날아오르는 장면을 지켜보며, 선진국 수준의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어 2부 학술컨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은 이국종 교수, 라울 코임브라 전 미국외상학회장, 로버트 윈첼 미국 코넬대 교수 등 세계적인 의료전문가들이 발표하는 미국, 국내, 경기도의 외상응급체계 발표를 경청하며, 보다 효율적인 응급의료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도는 중증외상으로 인한 외상사망률을 줄이고자 지난 5월 외상체계지원단 수탁기관 공개모집을 통해 아주대학교 병원을 지원단으로 선정한 바 있다.

 

도는 닥터헬기가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하고, ‘외상체계지원단도 공식 활동에 돌입함에 따라 응급의료체계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응급의료 외상분야 조례를 제정한 것을 시작으로 24시간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도입하는 등 선진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닥터헬기의 효율적인 운영을 돕는 역할을 수행할 지원단도 공식출범한 만큼 중증외상사망률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 예방가능 외상사망률30.5%(‘15년 보건복지부)로 선진국보다 2~3배 높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예방가능 외상사망률은 교통사고 등 중증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중에서 적정 진료를 받았을 경우 생존할 것으로 판단되는 사망률을 말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