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안규백 의원, “잘못 인정한 수공, 장관이 책임지고 대책 마련해야”

불량 정수제로 정화한 수돗물 공급한 수자원공사

작성일 : 2016-10-14 14:04 기자 : 이민수

안규백 국회의원

 

안규백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갑)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 기본기준에도 못 미치는 불량 활성탄이 720만 국민이 먹는 물의 정화제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안 의원은 “수자원공사 규정상 유연탄으로 만든 활성탄만 납품할 수 있게 해놓고 해외현장검수를 가서 저가의 ‘무연탄’을 확인하고 왔다”고 지적하며 “품질보증각서는 유연탄으로 받아오고 실제로 무연탄을 국내에 납품했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국내에 반입된 활성탄에 대한 품질검사도 1,2차 품질검사를 모두 시행해야 하지만, 최근 3년간 5개 정수장은 1차검사만 시행하고, 2차 검사를 실시한 6번의 검사 중 4번도 공인기관이 아닌 한 대학교의 연구실에서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규백 의원은 “졸속품질검사 뿐만 아니라 해외품질검사 보고서도 공장 팜플렛을 갔다 붙인 표절보고서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며 “해외현지검수를 갔다 온지 조차 의심스럽다”며 개탄했다.

 

부실해외검수와 표절보고서가 난무하는데도 수자원공사는 해외현지검수결과를 ‘이상없음’으로 처리하고 있어 수자원공사의 관리, 감독에도 큰 허점이 드러났다.

 

안규백 의원의 질의에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시종일관 “관리가 미흡했다”, “확인해 보겠다”, “죄송하다”, “의원님이 제대로 보고 계신다”등의 답변만 늘어놓는데 급급해 총체적인 관리부실을 인정했다.

 

안 의원은 “수자원공사 관리부실로 인해 환경부 기본규정에도 미달하는 불량 활성탄이 국민의 먹는 물 정화제로 쓰였다”고 지적하며 “수자원공사는 변명과 해명보다는 후속대처와 재발방지책 마련에 진력해 먹는 물 안전에 관해서는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안규백 의원은“국민이 먹는 물에 대해서는 작은 빈틈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회 차원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상임위에 감사원 감사 의결을 요청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