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민병두 의원, 1% 미만 대출자 중 특혜금리를 받는 자 철저히 조사해야

은행권, 1% 미만 금리적용 받는 사람 21,338명(대출금액 756억원)

작성일 : 2016-10-14 14:14 기자 : 이민수

민병두 국회의원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동대문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리대별 대출자 현황(2016년 6월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은행으로부터 1% 미만의 금리로 대출받은 사람이 총 21,338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은행별로는 농협은행이 17,768명(대출금액)으로 전체 1% 미만 대출자의 약 83.2%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SC은행, 기업은행, 산업은행, 경남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 등은 1% 미만 대출자가 단 한명도 없었다.

 

신용등급별로는 5등급 이상의 고신용자 중에서 1% 미만 대출을 받은 사람은 17,862명(83.7%)이었으며, 6등급 이하의 저신용자 중에서는 3,476명(16.3%)에 불과하였다.

 

민병두의원은 “김재수 농림부 장관의 황제 대출이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현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1.25%로 1% 미만 대출은 상당한 금리혜택을 받는 것으로 볼 수 있으므로 1% 미만 대출을 받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 비해 특별한 취급을 받았는지 감독당국이 철저한 확인해야 한다”고 요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