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중국 연변주, 경기도주식회사에 연길보세물류센터 전액 지원

경기도 중소기업 북·중·러 삼각지역 중국 훈춘(琿春)시 진출 구상 등 협의

작성일 : 2019-09-09 16:49 기자 : 임태종

경기도주식회사, 중국 연변주정부 고위인사와 간담회

 

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는 지난 6일 중국 연변주정부 주성금 부주장을 만나 경기도가 대한민국을 대표해 동북아 다자 경제협력지대의 진출을 위한 핵심 파트너로서의 다양한 참여를 해줄 것을 제안 받았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주식회사의 이석훈 대표와 홍석민 실장, 중국 연변주정부의 주성금 부주장과 정승우 상무국장, 김응국 상무부국장, 연길국제공항경제개발구의 이복양 주임, 한통회국제무역유한공사의 박철남 대표이사와 신기택 상무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경기도 기업과 연변주정부 및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교류협력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이를 위해 연변주정부 운영 보세물류센터 내 경기도 통상사무소 및 중소기업관 설치 ··러 접경 삼각지대인 중국 지린성 연변자치구 훈춘시 지역을 활용한 동북아 각국의 양자·다자 경제협력지대 활용 등 실질적인 사업 추진 방향에 대해 협의했다.

 

경기도주식회사 이석훈 대표는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현 시점에 우리동포가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연변주를 교두보로 한 안정적인 중국 및 유라시아 대륙으로의 교역 확장은 그 가치가 더욱 높다최근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지만, 경기도와 연변주가 적극적 상호협력을 통해 이를 극복하고 경제발전을 이끌어나가는 데 앞장서고 싶다고 말했다.

 

연변주정부 주성금 부주장은 연변주는 인구의 약 40%가량이 조선족으로 구성돼 있으며, 정책적으로 한글 혼용을 추진하고 있어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 시 안정적인 교두보로 활용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성금 부주장은 연변주가 추진하는 다양한 외자기업 투자지원 정책 및 다음 달에 오픈하는 연길보세물류센터를 통해 연변주 기업과 경기도 기업의 합작 사업을 강력하게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성금 부주장은 경기도가 연길보세물류센터 내에 경기도 통상사무소를 설치한다면, 사무실 임대료를 포함한 사무집기 등 제반 시설 일체를 무상으로 전액 지원하겠다는 파격적 제안을 하며 경기도의 연변주 진출을 적극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총 투자액 900억 원, 면적 13.36만 평방미터의 연길보세물류센터는 보세빌딩, 세관국, 수입상품전시, 검사창고, 일반보세창고, 보세냉장고, 검사플랫폼, 컨테이너처리장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예상 물동량은 900만 톤이다.

 

앞서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내 중소기업의 성공적인 중국시장 판로확대를 위해 지난 5일 현지 유통기업 한통회국제무역유한공사와 MOU를 체결한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