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깊어가는 가을 도심 속 시민시장으로 가보자

서울 시민의 날(10.28.)맞아 27일부터 4일간 시민의 축제, 시민시장위크 열려

작성일 : 2016-10-26 13:05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시민이 만든 장터

 

바쁜 공간 속에서 잠시 쉬어갈 수 있는 휴식이 되어줄 공간인 시민시장이 저마다의 개성과 가치를 품고 서울시내 13곳에서 동시 개장한다.

 

서울시는 시민의 날인 10월 28일을 맞아 27일부터 30일 까지 4일간 시민의 축제 ‘시민시장 위크(Week)”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민시장 위크(Week)에 참여하는 시장들은 각 시장의 특색이 담겨있는 대표 상품들을 전시․판매한다. 청년작가들의 정성이 담겨있는 예술창작품부터 이웃과 함께 사용하는 재사용품,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도시농부의 유기농 먹거리까지 사회적 가치가 담겨있는 제품들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

 

대표적인 시민시장인 ‘홍대앞프리마켓(29일)’, ‘연남동 동진시장(27~30일)’, ‘건대 프리마켓(29일)’, ‘영등포 달시장(28일)’ 등이 참여하여 시민시장 특유의 정겹고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고, 재기발랄한 청년들이 기획한 여행마켓(29일, 신촌 창천공원)에서는 ‘다문화’라는 사회적 숙제를 풀어나가는 의미있는 시도를 한다.

 

시민시장 위크가 올해 처음 개최되는 만큼, 시민시장 상인 간 상생커뮤니티를 구축하고, 일반 소비자는 생활 속에서 착한 소비의 기회를 경험할 수 있도록 청년작가의 예술시장, 재사용장터, 농부시장 등 다양한 주제의 시민시장이 참여한다.

 

시민시장이 처음이라 즐기는 방법을 모른다고 해도 걱정할 필요 없다. 시민시장을 처음 방문하는 시민들도 누구나 ‘시민시장의 매력’을 즐길 수 있도록 시장별로 각 시장의 가치와 의미를 소개할 수 있도록 오락부장을 배치하고, 시장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는 ‘시장 가이드투어’, 시장마다 숨어있는 스탬프를 찾아 수집하는 재미를 주는 ‘스탬프 투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