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교육청, 정유라 부정특혜의혹 특정감사 실시

감사관 9명 투입…장학내용 재확인, 의원․언론 제기 모든 의혹 규명

작성일 : 2016-10-30 16:02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최근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와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각종 부정특혜 의혹에 대해, 현재 실시 중인 장학과 사안조사를 특정감사(시민감사관 2명 포함 9명으로 편성)로 전면 전환하여 정확하게 사실을 규명하겠다고 10월30일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0월 27일 출결관리에 대한 장학과 촌지 관련 사안조사에 관한 중간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발표 이후에도 국회의원과 언론 등이 추가로 각종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어, 기존 장학내용의 재확인을 포함해 전면적인 특정감사를 실시하여 제기되는 모든 의혹들에 대해 면밀히 확인함으로써 서울시교육청 차원에서 규명할 수 있는 것이라면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정확하게 사실을 규명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2011년 청담고의 체육특기학교 지정과정, △2012년 정유라씨의 청담고 입학경위. △정유라씨의 ‘출석인정결석’의 근거가 된 승마협회 공문의 진위 여부와 실제 대회 및 훈련 참가 여부, △금품수수와 외압 등 부적절한 청탁 여부, △정유라씨에 대한 성적처리와 출결관리에서 특혜 부여 여부 등 현재까지 안민석 의원, 김병욱 의원과 언론에서 제기한 각종 의혹들과 추가로 제기될 수 있는 제보(민원)들까지 모두 점검하는 특정감사를 실시한다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모든 의혹과 관련하여 비리 사실이 확인되면 엄중히 조치하고, 특히 이번 사안을 계기로 출결관리 등 공정한 학사관리, 체육특기자의 대회 참여와 학습권 보장에 대한 제도 개선안 등도 추가로 함께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