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Africa Swine Fever) 차단방역 총력!

작성일 : 2019-09-26 17:09 기자 : 이민수

달성군 하빈거점소독시설 현장방문

 

대구시는 현재까지 관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은 없으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대구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최초 확진된 917일부터 권영진 대구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가축질병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의심신고접수나 의심축 발생 즉시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축산시설(돼지농장 13, 배합사료공장 2개소, 도축장 1개소)에 대해 매일 현장소독 및 농가별 전담 담당관을 통해 방역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전국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종료된 후(9.28.12:00이후) 도축장에 출하되는 어미돼지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26일 오전 7시 달성군 하빈면 하산리 1109-9번지에 설치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추진 상황을 점검한 뒤 비상근무 중인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대구시로 진입하는 축산관련차량들은 하빈거점소독시설을 반드시 거쳐 철저히 소독한 후 소독필증을 발급받을 것을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