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2035년 가평군 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수도권의 대표적 관광・휴양 도시를 위한 기본 틀 마련

작성일 : 2019-10-16 15:28 기자 : 임혜주

- 계획인구 10만명, 시가화용지 12.850, 시가화예정용지 16.951, 보전용지 813.859

- 도시공간구조, 교통계획, 공원녹지계획 등도 설정

 

경기도가 16일 가평군 미래도시 발전의 청사진인 ‘2035년 가평 군기본계획 수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정된 ‘2035년 가평 군기본계획은 가평군에서 수립한 2035년까지의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기존계획인 ‘2020 군기본계획과 비교해 인구목표를 13만명에서 3만명 감소한 10만명으로 계획했다.

 

시가화용지는 2.720감소한 12.850, 시가화예정용지 물량은 24.899감소한 16.951, 보전용지는 27.829가 증가한 813.859로 정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1도심(가평), 3부도심(청평, 설악, 현리)을 그대로 유지하고, 4개의 지역생활권(가평, 청평, 설악, 현리)3개의 지역 생활권(가평, 청평·설악, 현리)으로 개편해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여건을 마련했다.

 

교통계획에는 국가철도망계획 등 상위계획 및 관련계획에서 제시된 도로 및 철도계획을 반영했고, 현재 간선도로망의 서비스 수준을 분석해 소통상태가 원활하지 못한 구간에 대한 개선차원에서 가로망을 확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공원녹지계획으로는 목표 연도인 2035년까지 각종 개발사업 추진 시 공원녹지를 확보해 실질적으로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원을 조성함으로써 1인당 공원면적 13.2까지 확보토록 제시했다.

 

아울러, 도시의 아름다운 경관 및 미관 유지를 위해 경관 유형별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은 물론, 기타 사회, 문화, 경제, 방재안전계획 등 각종 개발지표를 설정했다.

 

도는 이번 2035년 가평군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대내외 정책 및 개발 등 여건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단계별로 도시를 관리해 지속 가능한 도시성장 관리방안을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가평군에서는 이번에 승인된 군기본계획을 군민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10월 중 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람할 예정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