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전철수 시의원, “동북4구에 집중된 사업이 같은 권역구인 동대문구등 차별심해”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동북사업단의 동북4구 사업집중으로 같은 권역간 불평등과 격차문제 조장

작성일 : 2016-11-18 17:57 기자 : 이민수

전철수 시의원(더민주 동대문1)

 

전철수 의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동대문1)은 11월 16일 개최된 제271회 정례회 기간 중 지역발전본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권역별 균형개발을 위해 신설된 지역발전본부가 오히려 지역간 갈등을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서울특별시 지역발전본부는 권역별 균형개발을 위해 따로 조직을 갖춰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조직으로, 도시재생본부에 있던 동남권공공개발추진단과 동북4구사업단이 분리되어 편입되고, 서남권사업과와 서북권사업과가 본부 안에 새로 생겼다. 지역발전본부는 2개 사업단과 2개 과로 구성되어 동남·동북·서남·서북권으로 크게 4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사업을 맡고 있다.

 

전 의원은, “동북사업단의 업무보고 자료를 보면 지금 동북권의 모든 사업이 동북4구(노원구, 도봉구, 강북구, 성북구)에 집중되어 있다” 며, “같은 권역 내에서 소외된 다른 자치구(동대문구, 중랑구, 성동구, 광진구)는 상대적 박탈감이 매우 크다” 고 주장했다.

 

또, “지금의 강북과 강남의 격차도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도시계획 등의 의도적인 정책에서 출발했다” 며, “균형개발을 위한 조직인 지역발전본부가 같은 권역 내에서도 사업계획의 불균형으로 인한 불평등 격차문제를 오히려 조장하고 있다” 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가시적인 성과물을 드러내기 위한 지역개발사업은 지양해야 한다” 며, 한때 동북권의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노후되어 새로운 전환점이 절실한 동대문구 청량리를 위시로한 개발계획을 강력히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