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성매매 방지 첫 민·관 합동 야간단속 실시

유흥업소 밀집지역 대상, 매월 셋째 주 목요일 민・관 합동 단속의 날로 지정

작성일 : 2019-10-18 15:54 기자 : 이민수

민, 관 합동으로 구성된 협의체가 단속에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구시가 성매매 방지 첫 민·관 합동 야간단속을 실시했다.

 

성매매방지 민·관 협의체는 성매매집결지(속칭 자갈마당) 폐쇄로 인해 주택가나 유흥업소 등으로 잠입하는 행태 등을 근절하기 위해 지난 8월 대구시 유관 부서, ·, 지방경찰청과 교육청, 성매매피해자 및 이주여성외국인노동자 지원시설 등 총 19개 기관 24명으로 구성됐다.

 

성매매 근절을 위한 실천방안 중의 하나로 민·관 협의체에서는 매월 셋째 주 목요일을 민·관 합동 단속의 날로 정하고, 17일 첫 합동단속 지역으로 성서이마트 일대 유흥업소 등이 밀집해 있는 달서구 이곡동으로 선정해 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단속은 민관 협의체 참여기관과 성서경찰서, 강서소방서, 달서구 소속 직원 등 50명이 참여해 10개팀 각 5명으로, 저녁 7시에 성서경찰서 대강당에 집결한 후 점검단속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 저녁 8시부터 9시까지는 예방과 계도를 중점으로 한 유해환경(식품공중위생, 청소년) 및 소방안전시설 점검, 교육환경보호구역 내 유해업소에 대한 단속 등과 병행해 단속결과에 대한 팀별 평가와 향후 개선방안 등에 대한 협의로 마무리했다.

 

향후 대구시는 11월은 북구, 12월은 연말연시임을 감안 동구와 수성구 2개 지역 등 매월 구군을 순회하면서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이고 실효성 있는 성매매 방지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관 합동단속은 성매매 방지를 위한 관련기관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추진된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고”, “유흥업소 등의 밀집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단속을 강화하여 지역 내 불법 성매매가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