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 ‘협치서울 시민대회’ … 박원순 시장, 구청장, 교육감 등

지속가능한 협치 위한 '협치서울선언' 발표… 본격적인 협치시대 도약 민관 공동약속

작성일 : 2016-11-23 14:33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 청사

서울시가 지난 9월 협치조례를 제정하고 서울시 협치정책 집행 민관공동 실행기구인 '서울협치협의회'를 지난 달 발족한 데 이어, 서울형 협치의 시대적 목표와 방향, 철학 등을 명문화한 '협치서울선언'을 발표한다. 이는 지속가능한 미래 서울을 위한 협치 기본헌장에 해당한다.

 

시는 지난 9월 협치조례(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조례에 따라 민관협치 활성화정책을 수립·시행하고 발굴될 정책 등을 심의·조정하는 역할을 할 '서울협치협의회'를 지난 달 25일 발족한 바 있다.

 

서울시는 시민부터 시장까지 협치의 주인공들이 한 자리에 모여 더 나은 협치를 위해 머리를 맞대는 ‘협치서울 시민대회’를 27일 처음으로 열고 본격적인 협치시대를 시민과 함께 개막한다.

 

14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열리는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시장, 양준욱 시의회의장, 조희연 교육감, 문석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회장 등 구청장 18명과 일반시민 등 총 1,300여 명이 참여한다.

 

특히, 이 자리에서 발표하는 '협치서울선언'은 서울의 협치정책을 총괄하는 '서울협치협의회'를 중심으로 그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협치시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시민의견을 반영하여 시민이 주인이 되는 선언으로서 최종 확정됐다.

 

기본 골격은 민관이 공동으로 약속하는 ▴시민주도형 협치체제로의 전환 ▴시민참여제도 완성 ▴재정 민주주의 확립 ▴민관 공동 역량 강화 ▴실천계획 수립 등 5개 조항이다.

 

'참여에서 권한으로'를 주제로 열리는 「협치서울 시민대회」에서는 민선 5~6기 동안 협치를 통한 서울 곳곳의 변화를 돌아보고, 더 나은 협치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필요한 디딤돌과 개선해야 할 걸림돌 등에 대해서도 집중토론할 예정이다.

 

행사는 총 3부(1부 : 협치로 바꾼 서울, 2부 : 참여에서 권한으로, 3부 : 늘 그랬듯, 시민이 시장입니다)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