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착공식 개최

2년후 2021년 준공 목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예상

작성일 : 2019-10-31 16:29 기자 : 이민수

도학동에서 개최된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착공식 모습

 

대구센터건립으로 지역 정보통신기술(ICT) 부흥 이끌 것

 

전자정부 중심도시 대구시대를 열어줄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이하 대구센터’)착공식이 동구 도학동에서 31일 개최했다.

 

총사업비 4,312억이 투입되는 대구센터’(부지81,367,연면적35,396)는 행정동·전산동·방문자센터로 구성되어 있으며, 9월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여 20218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중에 있다.

 

이날 착공식에는 이상길 대구 행정부시장,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배기철 동구청장 및 국회의원과 지역 주민 등 250여명이 참석하여 착공을 축하하고, 안전하고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기원한다.

 

대구센터는 기 설립된 대전본원, 광주센터와 함께 대한민국 전자정부의 미래를 새롭게 열어갈 핵심기관으로 설립하며, 급변하는 행정환경과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클라우드빅데이터 등 신기술이 접목된 지능형 전산센터로 구축될 계획이다.

 

대구센터준공시 600여명의 상주 근무 인력이 근무할 예정이며, 4천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천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가 예상된다고 대구시는 전망했다.

 

또한 유지보수와 관련한 다양한 사업은 물론 각종 프로젝트에 지역 업체 참여로 직접적인 경제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센터가 개원되면 매년 국비 1천억원 이상의 정보화 사업이 발주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 정보통신기술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 등으로 대구시가 4차 산업 중심도시로 성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대구센터 건립이 동구뿐 아니라 대구지역 전체의 발전을 이끌어 내는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진입도로 정비 등 각종 기반시설 조성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