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 퇴역함정으로 한강에 '함상공원' 만든다.

망원한강공원에 4척 함정 체험․전시관(수상)+공원(지상) 내년 10월 개장

작성일 : 2016-12-07 17:22 기자 : 임혜주

함상공원에 사용될 서울함 퇴역식 모습

1,900톤급 호위함인 ‘서울함’을 비롯해 지난 30년간 해양영토 수호의 임무를 마치고 퇴역한 함정 3척이 서울 망원한강공원에 닻을 내리고 시민을 위한 수상 체험‧전시관으로 변신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퇴역함정 4척을 해군본부로부터 무상으로 대여, 전시‧체험형 ‘함상(艦上)공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시민에게 볼거리 제공은 물론 역사와 해양기술 체험을 통해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환기시키는 공간으로 기획됐다.

 

이미 런던의 템즈강, 뉴욕의 허드슨강 등 수상관광이 활성화 된 해외도시에는 군함을 활용한 박물관 등이 명소화 돼 있고, 국내에서도 김포 대명항, 당진 삽교호 등 10여 곳에 설치돼 있다. 서울시에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지난 ’15년부터「퇴역함정을 활용한 한강 함상공원 조성사업」을 위해 해군본부와 함정 도입 협의, 기본방침 수립, 투자심사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장비‧비품 소요 조회, 무기 불능화 조치 및 감정평가 등 철저한 준비절차를 거쳐 지난 11.17 ‘서울시-해군본부 간 군함 무상대부계약’을 체결했다.

함상공원조감도


한강 함상공원 조성과 관련한 문의사항은 한강사업본부 총무과(☎3780-0710)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