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이슈

동대문구, 한파 대비 겨울철 건강 관리 네트워크 운영

구보건소, 의료기관, 서울시, 질병관리본부 네트워크 구축

작성일 : 2017-01-02 21:56 기자 : 이민수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연일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매서운 추위가 계속되면서 사람들의 겨울철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2월 28일까지 겨울철 한파 대비 한랭 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지역 응급의료기관, 보건소, 서울시, 질병관리본부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한랭 질환 예방수칙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해 구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감시대상에는 ▲경희대학교병원, 가톨릭대학교성바오로병원, 삼육서울병원 등 지역 센터 3곳 ▲서울성심병원, 서울특별시립동부병원 등 지역 기관 2곳 등 응급의료기관 5개소가 포함됐다.

 

해당 기관은 응급실 일일 내원자 중 추운 날씨로 인해 저체온증, 동상 등 증상이 진단된 모든 질환자 및 피해사례를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 입력해야 한다.

 

의료 기관이 입력한 정보는 구보건소에서 1차적으로 관리하고 이후 서울시,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에서 총괄하게 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12년부터 전국 지정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파에 취약한 심혈관질환자, 고혈압환자, 독거노인의 겨울철 건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동대문구도 겨울철 한파대비 건강수칙 및 행동요령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구 소식지로 알리는 등 구민의 건강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힘쓴다는 계획이다.

 

구보건소 관계자는 “특히 호흡기 질환 환자는 외출 시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나 머플러를 착용하고 오한 증상이 나타나면 실내에 들어가 안정을 취하고 반드시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