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설 차례비용 ‘전통시장 17만원, 대형마트 21만원’ 예상

전문기관 자문을 거쳐 차례상 간소화 추세를 반영한 기준 근거로 조사

작성일 : 2017-01-16 13:39 기자 : 임혜주

자료사진-경동 청과물시장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알뜰한 설 명절 준비에 도움 되는 정보 제공을 위하여 서울 시내 25개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2017년 설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발표하였다.

 

2017. 1. 9. ~ 1. 10. 이틀간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이 경동시장․통인시장․망원시장 등 전통시장 50곳, 대형마트 10곳 등을 직접 방문하여 주요 설 성수품의 소매비용을 조사하였다.

특히 이번 조사는 점차 간소화되고 있는 차례상차림 추세를 반영, (사)한국전통음식연구소에 자문하여 일부 품목의 조사단위를 현실에 맞게 조정하였다.

 

달걀은 기존 30개에서 10개, 사과․배․단감은 5과에서 3과로, 어류(참조기․부세․병어) 각 3마리에서 각 1마리, 전 부침용 육류(쇠고기․돼지고기)는 각 600g에서 각 200g 등으로 조사기준을 조정하였다.

 

성수품의 조사단위를 재설정하여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71,193원,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14,707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20% 저렴하였다.

 

한편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164,61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4%, 23%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치구별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강남구․관악구․종로구가 평균 18만 원대로 높은 반면, 마포구․동대문구․도봉구는 평균 15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이번 설 농수축산물 수급 및 가격 전망으로는,

 

사과는 명절에 필요한 대과 위주로 저장되어 설 공급은 양호할 것이나, 전체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전망됨. 배는 장기 저장성이 좋지 않아 설 성수기 출하량 증가가 예상되고, 지난해와 비슷한 가격 형성 전망. 단감은 생산량과 저장량 모두 감소해 가격 오름세를 보일 전망.

 

무와 배추는 생육기 태풍 “차바” 등 기후 여파로 생산량 감소해 가격이 상승하였고 정부의 비축물량 집중 공급도 예정되어 있어 수급 원활하겠으나, 설 명절 수요 증가로 반짝 오름 시세 전망.

 

동태와 명태포는 러시아산 반입량이 충분하고 정부 비축물량 방출로 가격 안정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임. 국내산 참조기는 어획량 감소로 고단가를 이어가겠으며, 그 대체재인 수입산 부세는 지난해 설과 반입량 비슷하나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가격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

 

국내산 쇠고기는 지난달에 비해 출하량 늘겠으나 설 대목으로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이는 반면, 국내산 돼지고기(앞다리살)는 생산량 늘어 다소 저렴해질 것으로 전망.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설 성수품 특성을 감안, 누리집(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상시 제공하고, 설 연휴에 근접한 1월 24일(화)에 차례상차림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발표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