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10개국 언어로 번역된 화학사고 안전교재 제작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10개국 언어로 번역된 안전교재 유해화학물질취급사업장 배포 예정

작성일 : 2019-12-19 09:12 기자 : 임혜주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가 전 세계 10개국 언어로 번역된 화학사고 안전교재 제작을 완료하고, 외국인노동자가 근무하고 있는 도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도는 반월‧시화 등 국가산단을 비롯해 도내 곳곳에 위치한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1,500여명 추산) 유해화학물질의 위험성과 안전취급의 중요성을 학습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화학사고를 사전 예방하고자 안전교재를 제작 배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화학사고 안전교재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우즈베키스탄어, 캄보디아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 방글라데시어, 미얀마어, 몽골어 등 10개국 언어로 제작됐으며, ▲화학물질의 안전한 취급방법 ▲화학사고 대비·대응 방법 ▲화학물질 노출 시 응급조치 ▲개인보호장비 착용방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외국인 노동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사진, 그림 등 시각자료를 적극 활용해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도는 안전교재를 경기도 인터넷 홈페이지(https://www.gg.go.kr/) 내 분야별 게시판에 게시, 도내 사업장 곳곳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도는 도 재난본부와 함께 해당 내용이 도내 사업장 곳곳에 전파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배포 및 홍보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김재훈 도 환경국장은 “유해화학물질 취급현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유해화학물질 안전취급의 중요성과 화학사고의 위험성을 습득하도록 하고자 안전교재를 10개국 언어로 제작하게 됐다”라며 “화학사고 안전교재가 사업장 곳곳에서 적극 활용돼 화학사고 발생 위험을 줄이는데 큰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