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3기 신도시 성공, 철도교통이 열쇠” 새로운 경기 철도정책 토론회 개최

철도와 슈퍼BRT 중심으로 제3기 신도시 광역대중교통 추진방안 모색

작성일 : 2019-12-19 16:31 기자 : 임혜주

철도정책토론회 모습

 

3기 신도시 성공을 위해서는 철도를 중심으로 한 광역대중교통 대책 마련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는 의견이 19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새로운 경기 철도정책 토론회에서 나왔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철도건설협회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도 및 시군 관계공무원, 학계, 전문가, 철도관련 시공사 등 200여명이 참석, 현 광역대중교통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3기 신도시에 적합한 정책이 무엇인지에 대해 열띤 논의를 벌였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개회사를 통해 신도시 조성 전, 선계획 후개발 원칙에 따라 종합적인 광역교통대책이 마련돼야 한다특히 현재 사업을 추진중인 GTX를 비롯, 철도와 슈퍼BRT의 도입이 신도시와 수도권 교통체증을 획기적으로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남서울대 김황배 교수가 주제 발표를 통해 “3기 신도시의 성공을 위해서는 광역교통대책의 일괄 예타 제도 도입, 서울시-신도시 연결구간은 광역교통사업 분리 시행 등이 이뤄져야 한다특히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대한 정부 재정분담의 명문화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후 김시곤 교수가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 김대호 홍익대 교수, 김동선 대진대 교수, 조응래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조문석 건화 부회장,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 성송제 고양시 도시교통정책실장 등 6명의 철도 관련 전문가들이 제3기 신도시 광역대중교통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개진하였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경기도는 3기 신도시를 주거와 일자리가 함께하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며 또한 개발이익 환원, 후분양제 등 서민 중심 경기도형 주거정책도 접목할 것이라며 광역교통대책도 지역 맞춤형 정책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수렴, 3기 신도시 관련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경기도 철도정책에 반영하고, 필요 시 중앙부처와 적극 건의·협의할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