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겨울철 불청객 인플루엔자 및 노로 바이러스 주의 당부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예방접종,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준수

작성일 : 2019-12-23 09:52 기자 : 이민수

 

대구시는 보육시설, 학교 등 집단 생활자를 중심으로 겨울철 기승하는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기온이 낮아지면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지난 11월 15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령(외래환자 1,000명당 5.9명)된 이래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꾸준히 증가해 1,000명 당 19.5명꼴로 발생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7~12세의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이 가장 높으며, 집단생활을 하는 초·중·고생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어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학부모, 교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 아직까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만12세 이하 어린이는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내년 4월 말까지 무료 접종이 가능하다.

 

한편,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4월)까지 많이 발생하는데 질병관리본부 표본감시기관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과 물을 섭취해 감염된다. 감염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환자 구토물을 만지거나 환자가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음식을 먹을 경우에도 감염될 수 있다. 따라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올바른 손씻기, 환경 소독, 음식을 충분히 익혀먹기 등이 가장 중요한 예방법이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단체생활을 하는 보육시설과 학교에 자연환기 및 위생적 환경관리, 신속한 의심환자 신고 등 철저한 예방관리에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림”과 동시에, 학부모에게는 “일정에 맞춘 예방접종과 기침예절, 손씻기 실천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여 주시길 바라며, 감염병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어린이집이나 학교에 등원‧등교를 자제하여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