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지하철, 설 연휴 귀성객 위해 지하철 연장 운행

지하철 28,29일 종착역 기준 다음날 새벽 2시까지 막차 연장 179회 추가 운행

작성일 : 2017-01-27 17:48 기자 : 임혜주

자료사진-관내 청량리역에 정차한 지하철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사장 김태호)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사장 나열)가 설 연휴 기간 시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귀경을 위해 막차시간을 2시간 연장하고 시설물 특별 안전 점검에 나선다.

 

지하철 양 공사는 설 연휴 특별수송 대책에 따라 128()~29() 막차시간을 평시보다 2시간 늘려 종착역 도착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179(20~30분 간격)추가 운행한다.

 

1호선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서동탄행은 밤 1059, 소요산행은 1209분까지 있고, 고속터미널역에서 출발하는 3호선 오금행은 새벽 118, 대화행은 1240, 7호선 도봉산행은 새벽 116, 부평구청행은 새벽 14분까지 있다. 이외에도 강변터미널, 청량리역 등 귀성객이 몰리는 주요 터미널과 기차역 인근 지하철역의 막차 시간을 연장했다.

 

각 역의 지하철 막차 시간은 역사 내 부착된 연장 운행 안내문, 지하철 안전지킴이 앱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귀성귀경객의 안전한 지하철 이용을 위하여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혼잡이 예상되는 서울역, 강변역, 김포공항역, 고속터미널역 등 8개 역사에 직원 55명을 추가로 배치한다.

 

즐거운 귀성길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되었다. 서울메트로 동작서비스센터 직원 15여명은 26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역 대합실에서 설 귀성객 배웅 행사를 갖는다.

 

서울 지하철 양 공사는 올해도 설레는 귀성길에 오르는 시민들을 만나 반가운 명절 인사를 나눌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안전하고 즐거운 귀성길을 위해 공사 직원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