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뉴스

HOME > 뉴스 > 단신뉴스

동대문구-중랑구 명품 교량 ‘겸재교’ 준공

보도육교 엘리베이터 2대, 중랑천 접근용 엘리베이터 2대, 본선 진출입 램프 2개 확충

작성일 : 2017-02-03 20:52 기자 : 이민수

준공이 완료된 겸재교 전경

지난 20156월 임시 개통한 겸재교에 이용자 편의를 위한 보도 육교 엘리베이터2, 중랑천 수변공원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2, 동대문구 방향에서 본선 구간으로 진출입하는 2개의 램프 설치 등 지역 주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이 대폭 확충됐다.

 

겸재교 보도육교 엘리베이터와 교량 보도 북단에 설치된 중랑천 진출입을 위한 엘리베이터는 오는 2월말부터 이용할 수 있다. 장안교 서측에서 겸재교 진입, 겸재교에서 중랑교 서측으로 연결되는 램프는 시민편의를 위해 지난해 12월 개통된 바 있다.

 

중랑천으로 인해 가로막혀 있던 동대문구 휘경동과 중랑구 면목동을 바로 연결하는 겸재교 건설 및 연결로 확장공사를 준공하고,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겸재교를 주민 친화적인 명품교량으로 탄생시켰다.

겸재교는 서울시 최초 교량하부 보행데크로 차도와 보도가 상부와 하부로 완전 분리되어 안전하고 편리한 특수교량이다. 교량 상부는 차량이 통행하고, 하부는 보행자가 통행할 수 있다.

 

겸재교 보행로는 친환경 목재로 보행데크를 조성하고 측면에 조형물 및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명품 문화 공간으로 단장됐다.

 

, 노약자 등 교통약자가 편리하게 보행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데크 중간 중간에 의자를 설치하고, 시민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보행데크 벽면에 조형물을 설치했다.

 

특히, 주교량 주탑, 상판, 배면, 교각 등 교량 상부와 보행데크와 아우러지는 교량 하부 조형물에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야간에도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두 개의 주탑은 배의 돛을 표현하고 사장 케이블은 돛 줄을 이미지화하여 겸재교는 중량천에 떠 있는 돛단배의 모습을 형상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