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민병두, “국가유공자 배우자 희생과 헌신 고귀한 가치로 평가되어야”

배우자 수당승계는 국가의 과도한 예우라기보다는 당연한 처사

작성일 : 2017-02-12 10:53 기자 : 이민수

민병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을)

민병두 의원은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참전하여 국가수호에 공헌한 이들의 영예를 기리기 위해 지급하는 무공영예수당을 배우자가 승계할 수 있도록 하는 국가유공자예우법을 발의했다.

 

현재 무공영예수당은 명예형 수당으로 분류하여 훈장을 받은 본인에게만 한정하여 지급하고 있는데, 평생을 함께 살아온 배우자가 홀로 살아가는데 있어 그 공헌을 기억하며 생계를 이어나가도록 하는 것이 국가의 과도한 예우라고 볼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개정안은 무공영예수당을 지급 받는 자가 사망한 경우, 생활수준을 고려하여 기존 수당의 70%에 해당하는 금액을 배우자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하였다. 국가보훈처 자료에 따르면 20168월말 기준 무공명예수당을 지급 받고 있는 대상은 19,197명으로 확인됐다.

 

민병두 의원은 국가를 위해 공헌하고 희생한 무공수훈자들의 영예를 기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이면에 존재하는 배우자의 희생과 헌신도 고귀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 법안을 통해 무공수훈자 사망 이후 홀로 생계가 어려운 배우자를 대상으로 국가 차원의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개정안의 취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