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경기북동부 숙원 ‘옥정~포천선’ 청사진 그린다

경기북동부 숙원사업 ‘옥정-포천 광역철도’ 2028년 적기개통 위한 행정절차 돌입

작성일 : 2020-02-02 16:47 기자 : 김영희

옥정-포천 광역철도 노선도

 

- 지난해 1월 정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선정 예타면제로 조기 추진 기반 마련

-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입찰 공고내년 상반기 국토부 승인·고시 목표

- 옥정-포천 광역철도, 양주시 고읍 ~ 포천시 구간 17.45km 건설

- 정거장 4개소, 차량기지, 단선전철 도입

 

경기 북동부 도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이 오는 2028년 적기 개통을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 그리기에 나섰다.

 

경기도는 31옥정-포천 광역철도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입찰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7호선 연장사업의 일환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은 총 11,762억 원을 투입해 양주 옥정신도시에서 소흘읍, 대진대, 포천까지 정거장 4(포천 3, 양주 1)과 차량기지를 포함, 17.45구간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1월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데 이어 11월 한국개발연구원(KDI)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완료하는 등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다.

 

특히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협조지원을 받아 계약심사, 건설기술심의, 계약심의 등 사전절차를 조기에 완료할 수 있었다.

 

도는 용역을 통해 양주·포천 등 북동부 지역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적의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안선정, 기술적 검토, 교통수요 예측, 경제적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 및 양주시, 포천시, LH 등 관계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로 했다.

 

도는 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안으로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2021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목표로 올 12월 경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소외된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만큼 적기 개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관련 지자체 의견 수렴 및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기본계획을 충실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옥정~포천선의 선행구간인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는 총 6,412억 원을 투입해 도봉산역에서 장암역, 의정부경전철 탑석역을 거쳐 양주 고읍·옥정지구를 잇는 15.3의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지난달 공사에 들어간 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