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성동구 주민들, 中 북경시 회유구에 마스크 2만개 긴급 지원

민간단체 및 주민들 자발적 참여로 1천 6백여 원 성금 기탁, 마스크 2만 개 구매

작성일 : 2020-02-04 09:11 기자 : 임혜주

31일 오후, 성동구 주민들과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자매결연지인 중국 북경시 회유구로 배송할 구호물품(마스크) 2만개를 택배 차량에 싣고 있다.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중국 자매도시인 북경시 회유구에 성동구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모금된 기탁금으로 마스크 2만개를 구입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31일 성동구 체육회 및 지역 내 민간단체 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위기를 겪고 있는 북경시 회유구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을 마련했다.

 

성동구 체육회, 새마을지회, 바르게살기연합회, 자유총연맹, 민주평통, 자원봉사센터 및 중국 방문 성동구 모임 등 7개 단체에서 총 16백여 만 원이 모였다.

 

구는 기탁금으로 중국 현지에서 품귀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방역물품인 마스크 2만개를 구입하였으며, 31일 오후 회유구로 발송을 마쳤다.

 

성동구는 지난 1996년 중국 북경시 회유구와 우호협력을 체결한 이후 20년이 넘게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는 관행적인 관 중심의 교류를 넘어 양 도시 간 탁구 협회 친선 경기 및 청소년 합창단 교류, 회유구 실험소학교· 성동구 행당초등학교의 교육협력 협약 등을 통해 체육·문화·교육 등 민간 영역에서의 교류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양 도시 지역주민들이 수년간 상호교류를 통해 우정을 다져온 관계이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지준환 성동구 탁구협회장은 이번 구호물품 지원은 그동안 민간차원에서 돈독한 교류를 이어오던 회유구 주민들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작은 보탬이라도 되길 바라는 마음에 이루어지게 됐다면서 하루 빨리 안정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성동구는 지난 21일부터 성동구 비상방역대책반을 가동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 차단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말이 있듯 이번 지원은 성동구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진 것이라 특히 의미가 깊다면서 성동구도 비상방역대책반 운영 등 지속적으로 정부, 서울시, 의료기관과 상시 소통해 상황종료 시까지 전 직원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