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형 공정경제 기본계획’ 마련…4개 분야 26개 사업

공정거래, 상생, 소비자, 노동 4개 분야 26개 사업 추진

작성일 : 2020-02-07 17:10 기자 : 임태종

공정경제위원회

 

경기도가 공정경제기반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공정거래·상생·소비자·노동 등 총 4개 분야 26개 사업 추진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마련했다.

 

도는 7일 경기도의회 소회의실에서 2회 공정경제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정경제 추진과제 사업계획을 심의·의결했다.

 

민선7기 이재명 도지사의 공정경제실현 공약에 따라 추진된 경기도형 공정경제 기본계획수립은, 경제 강자의 이윤독식을 시정하고 다양한 경제 주체들의 땀과 열정에 보답하는 공정문화 조성을 위해 경제민주화 지원 등에 관한 조례개정을 통해 위원수를 15명에서 30명 이내로 확대하고 의무화됐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공동위원장 중 민간위원장인 강신하 변호사를 포함한 공정경제위원회 위원 19명이 참여해 분야별 과제를 논의했다.

 

각 과제는 지난해 11월 시민단체·소상공인·학계 등 민간위원들로 구성된 공정경제위원회가 공식 출범한 뒤, 공정거래·상생·소비자·노동 4개 분과위원회별 회의를 거쳐 발굴됐다.

 

도는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경기도형 공정경제 5개년 계획을 수립, 중소 상공인 보호, 노동자의 근로조건향상, 소비자피해 등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를 바로잡고, 경제 각 분야에 만연한 불공정행위를 근절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각 분야별 주요 주요추진과제는 다음과 같다.

 

먼저 공정거래문화 조성을 위해 하도급·가맹·유통·문화 등 분야별 불공정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건설 분야 및 문화 산업의 감독 강화, 지방정부 공정거래 감독권한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내 기업들의 상생문화 조성을 위해서는 대형유통업체 진출규제, 상점가 활성화, 중소상공인 적합업종 지원, 지역화폐 활성화 사업, 상가임대차 분쟁 조정·예방 활성화 사업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는 자동차 수리 시 소비자의 부품 선택권 보호, 집합 건물 관리 분쟁 예방 지원, 서민금융지원, 소비자단체 피해 구제를 위한 소송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노동이사제와 생활임금의 확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및 근로조건 개선, 경기도형 일터혁신사업, 비정규직 및 취약계층 노동자 보호, 노동인권 보호를 위한 사회적 포럼 운영 사업을 통해 공정한 노동문화 조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도는 앞으로 분과위원회를 활성화 해 각 분야별 사업계획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공정경제관련 신규 의제들을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회의를 주재한 강신하 민간위원장은 오늘 마련된 추진과제별 사업계획을 바탕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경기도형 공정경제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경기도에 민선7기 최우선 가치인 공정경제실현 기반이 조성될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아낌없는 조언과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