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취약계층에 무료급식 대신 도시락 지원

결식 우려 거리노숙인에게 1일 2회 김밥, 도시락 등 지원 조치

작성일 : 2020-02-09 21:14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경기지역 무료급식소가 일제히 운영을 중단하자 경기도가 도시락 등 대체식을 지원하며 취약계층 지원에 힘쓰고 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노인복지관 등 도내 166곳에서 경로식당을 운영하고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부득이한 사유로 식사를 거르는 어르신에게 무료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3일부터 대부분의 복지관 등이 휴관하면서 경로식당을 이용해오던 2만여 명의 노인들이 식사를 거를 처지에 놓였다.

 

이에 도와 시군은 자원봉사자를 활용해 노인들의 거주지로 도시락을 배달하거나 도시락을 받아가 집에서 식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노숙인들을 위한 무료급식도 차질없이 지원되고 있다.

 

타 시군에 비해 노숙인이 많은 수원시는 수원역 매산지구대 옆 정나눔터에서 수원시 민간단체 4곳이 지역 취약계층 100여 명을 위해 아침, 저녁으로 무료급식을 지원해 왔다.

 

그러나 수원시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3곳이 배식을 중단하자 경기도와 수원시가 함께 운영하는 수원다시서기 꿈터(노숙인 임시보호소)에서는 하루 두 번 정나눔터를 찾아 노숙인에게 김밥과 도시락 등 대체식을 제공하고 있다.

 

이처럼 도는 기존 급식 지원 대상자가 식사를 거르는 일이 없도록 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하여 도시락 배달 및 대체식을 지속 지원함으로써 차질 없이 무료급식을 진행하고 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경로식당 무료급식 중단에 따른 도시락 배달 또는 대체식 지원은 취약계층 건강 보호와 감염병 차단을 위한 조치라며 한 명이라도 끼니를 거르는 저소득 취약계층이 없도록 세심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