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이재명, “마스크 생산물량 일부 공공기관 통해 거래하도록 수급조정조치 강화해야”

23일 코로나19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세 가지 대책 건의

작성일 : 2020-02-23 19:26 기자 : 이민수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마스크 생산물량의 일부는 반드시 공공기관을 통해 거래하도록 수급 조정제도를 강화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마스크 수급문제 해결방안을 포함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세 가지 제안을 했다.

 

이 지사는 이전에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마스크 수급조정 조치를 시행하고 있지만 대구·경북지역에 대규모 환자가 발생하면서 또다시 문제가 심각해졌다지금까지 하고 있던 수급조정 조치를 강화해서 전체 생산물량의 일정 비율, 예를 들면 30% 정도는 반드시 공공기관이나 공기업을 통해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악화되면 공급망의 매점매석뿐만 아니라 수요자들의 가수요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민간에도 공급하고 공공영역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일정 비율을 강제로 공공영역에 매각하도록 고시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대규모 의심 환자 발생에 대비해 대규모 야외 선별진료소 설치를 검토해달라고 건의했다.

 

그는 기존 병원시설로 검사가 어려울 때를 대비한 선제적 조치라면서 지금처럼 11 진료를 하게 되면 위험노출도 크고 방호복 같은 물품 소모도 많기 때문에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만들면 어떨지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대규모 야외공간에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차단된 상태에서 의사진료, 검사, 채취가 가능하도록 하면 대량의 검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이 지사는 강제적 수단을 동원해 신천지 전체 명단을 입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내 신천지 교회 및 부속기관 239곳의 주소지를 공개한 이 지사는 더욱 촘촘한 방역 및 역학조사를 위해서는 시설 목록도 중요하지만 신도 명단 확보가 시급하다면서 신천지 측에 세부 자료 공유를 촉구하기도 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