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50억 긴급 투입 대규모 드라이브 스루 선별검사센터 운영

수원월드컵경기장, 경기도청 북부청사 내 2개 센터 설치·운영에 총 50억 원 투입

작성일 : 2020-03-03 12:30 기자 : 김영희

 

- 드라이브 스루 방식 검사로 검사시간 줄여 하루 최대 540명 검사 가능, 의심환자·의 료진 안전 보장

 

경기도가 증가하는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신속하게 검사하기 위해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을 긴급 투입해 드라이브 스루(Drive-thru)형 대규모 선별검사센터를 설치․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선별검사센터는 수원월드컵경기장(P4 주차장)과 경기도청 북부청사 운동장 등 남·북부 1곳씩 총 2곳에 설치된다.

 

검사는 차량에 탑승한 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된다. 의심환자가 차를 타고 일방통행 동선에 따라 이동하면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이 ‘의심환자 확인 및 문진-진료(검체 채취 등)-안내문 및 약품배포’ 순서로 검사를 진행한 후, 소독을 실시하는 방식이다.

 

일반 병원의 경우 의사 1명당 하루 평균 검사 가능 인원이 10명 이내지만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는 1개 검사소당 최대 54명의 검사가 가능하다. 2개 센터에 10개의 검사소를 갖춘 경기도 선별검사센터에서는 하루에 최대 540명을 검사할 수 있는 셈이다.

 

도는 경기도내에 대규모 선별검사센터를 설치함으로써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다수 발생하더라도 신속하게 대량의 검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의심환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해 의료기관 내 감염․전파 위험을 차단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는 비상상황인 만큼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해 3월 첫째주까지 선별검사센터를 설치하고 감염병 확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된 후에는 이 시설을 도 의료원, 시군 보건소에서 기타 감염병 진료 등에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도는 컨테이너 설치, 인건비, 보호물품․의약품 물품구입비 등 총 50억 원의 재난관리기금과 예비비를 투입한다. 또한 센터 설치를 희망하는 시․군에는 설치비의 50%를 도비로 지원할 방침이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규모 검사가 가능하도록 한 경기도의 선제적 조치”라며 “앞으로 상황이 지속될 시 선별검사센터 운영에 재난관리기금 추가 활용을 검토하는 등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을 보호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