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3월 4일 정례브리핑

4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102명(대구·경북 관련 28명, 신천지 관련 26명)

작성일 : 2020-03-04 16:51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공동단장 이희영·임승관)40시 기준 경기도의 확진환자는 102명이라고 밝혔다(전국 5,328). 이는 전일 대비 3명 증가한 것이다. 확진자 중 9명은 퇴원했으며 92명은 현재 격리치료 중이다.

 

시군별로는 수원 18, 용인 10, 부천과 이천 각 9명 등 1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환자를 분석한 결과 대구·경북 관련 확진자가 28명이고, 신천지와 관련된 확진자 수는 26명으로 나타났다.

 

4일 현재 경기도는 국가지정 3개 및 공공의료기관 5, 성남시의료원 1개 등 9개 병원에 139개의 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가용병상은 53병상이다.

 

경기도 내 타 시도 입원 확진환자는 10명이다.

 

경기도는 도내 상급종합병원인 분당서울대병원, 아주대병원, 순천향대부천병원, 한림성심병원, 고대안산병원과 함께 병상에 대한 협조체계를 구축했으며, 현재 7명의 중환자가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중이다.

 

이 가운데 도는 대구·경북에 대한 국가적 대응을 위해 이날 중등도 환자 25명에 대해 경기도로 전원조치를 결정했다.

 

병상 부족을 대비한 경기도의 방안도 공개됐다.

 

도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높은 감염력과 지역감염 발생으로 병상 부족이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형 확진자 건강관리시스템구축·운영을 계획 중이다.

 

우선 확진자 건강관리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확진자의 건강관리 방식을 효과적으로 분류하고, 병원 전 단계부터 병원 후 단계까지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체계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대한 전략으로 중증도 분류 플랫폼 및 자원관리 플랫폼을 개발하고 의료인이 배치된 안심콜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다.

 

확진자 건강관리기준()도 마련할 예정이다.

 

보건소 직원 등이 전화·방문을 통해 쉽게 측정할 수 있는 값을 활용한 임상적(중증도) 분류 기본 기준안 마련해 이를 데이터베이스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가정건강관리서비스를 운영한다.

 

확진자 중 건강하고 경증인 환자를 대상으로 병원 전 또는 병원 후 단계에서 가정 자가격리를 하도록 해 관할 보건소를 통한 물자지원, 매뉴얼 교육 및 안심콜센터를 통한 환자상태 확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임승관 공동단장은 현 코로나19의 진행상황은 소규모에서 대규모로 확산되는 중간단계로 지역사회 확산 대응을 위한 유행최소화, 완화 전략이 필요한 시기라며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확진자를 관리하고 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의료기관 네트워크를 구축해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3일부터 이희영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과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을 공동단장으로 한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을 구성·운영하고 있다.

 

긴급 대책단은 코로나19의 범유행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감염병 대응을 위해 기존 경기도 코로나19 위기대응센터를 개편한 것이다.

 

대책단에서는 코로나19의 일일 발생현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도와 협의하고 있으며, ··금 주3회 정례 브리핑을 통해 도민에게 추진상황을 상세히 설명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책단은 민관협력을 위한 전문가 자문위원회을 구성·운영 중이다. 위원회는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되며 환자분류 및 격리병상 배정 조정 등 자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