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79가지 지원사업 절차 대폭 개선

신속한 자금융통 위해 코로나19 특례보증 현장실사 절차 생략

작성일 : 2020-03-05 16:29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각종 지원사업 절차를 개선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지원을 받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들에게 지원사업 신청 편의를 제공함과 동시에, 대면평가 등 심사 진행과정에서 자칫 발생할 수 있는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는데 목적을 뒀다.

 

이에 따라 사업 공모 기간을 연장하거나 대면 평가를 서면·온라인 방식으로 바꾸고, 선정평가 시기나 설명회·교육 시기를 당초보다 뒤로 연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골목상권 조직화 사업, 가구전시회 참가지원 사업,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등 경기도가 올해 운영하는 총 676억 원 규모의 79가지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사업이 해당된다.

 

구체적으로 경기도형 일터혁신 지원사업 등 27개 사업의 공모기간을 연장하고, 기술이전 창업지원 등 21개 사업의 선정평가 시기를 연기했다.

 

또한 숙련건설기능인력 교육훈련,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 소상공인 한마당 등 25개 사업의 시기를 뒤로 미루고, 권역별 특화사업 연계 대학 창업지원, 경기비즈니스센터 지원 등 20개 사업을 대면평가에서 서면 및 온라인 평가로 변경했다.

 

도는 또한 보다 신속하게 자금융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코로나19 특례보증신청 시 필요했던 현장실사절차를 생략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 19 특례보증 시행에 따른 손실발생 예상액 500억 원, 지역신보 단기지원인력(100) 채용에 따른 인건비 11억 원에 대해 국비 보조를 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이 밖에도 수출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화상상담 시스템 구축, 온라인 전문 경기비즈니스센터(GBC) 육성, 신남방·신북방 정책 시장 대상 GBC 신규 설치, 시장 다변화, 수출애로기업 대상 경기안심 수출 보험료 지원 등의 지원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이번 조치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보다 신속·안전하게 이뤄지게 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과감하고 선제적인 조치를 실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