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전남도, 농어업인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건의

정부정책자금 상환기한 연장 및 금리인하, 농신보 특례보증 신설 등

작성일 : 2020-03-05 16:51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농어업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정부정책자금 상환기한 연장과 금리인하,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농신보)의 특례보증 신설을 통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장미, 안개 등 화훼류 가격이 지난해와 비교해 18.2% 하락했으며, 대파는 9.7%, 수산물인 광어와 우럭은 각각 22.2%, 18.6%가 하락했다.

 

더불어 외식산업 불황이 지속되면서 농수산물에 대한 수요 감소로 출하량이 줄었고, 양식수산물은 사료대 투입으로 생산비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화훼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꽃 사주기 운동을 지난 210일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전복, 우럭 등 수산물도 할인판매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중국 수출 중단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남산 빨간배추는 전국 킴스클럽 35개 매장과 손잡고 판촉행사에 나서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전라남도는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본격적인 영농철이 시작되면 인건비 상승 등 농어업인의 애로사항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농어업인의 경영부담 경감을 위해 정부정책자금에 대한 상환기한 연장과 금리인하를 정부에 건의했다.

 

특히,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기금의 특례보증을 통해 지원되고 있는 보증비율 100%의 농어업재해대책자금과 같이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어업인들에게 같은 조건으로 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특례보증을 신설해 주도록 건의했다.

 

김경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신용보증재단 중앙회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례보증을 통해 업체당 7천만원을 지원하고 있으나, 농어업인의 경우 지원이 없어 우리 도에서 건의한 내용이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