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하루 79만장 마스크 생산 준비 완료

보건용마스크 생산업체에서도 ‘일반 마스크(공산품 마스크)’ 생산토록 개선

작성일 : 2020-03-12 19:51 기자 : 임혜주

경기도청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품귀현상 해결을 위해 하루 79만장의 일반마스크 추가 생산 준비를 완료했다.

 

현재 정부 제도 개선 절차만 남겨두고 있어 마스크 대란을 해소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11일반 마스크추가생산 확대 방안을 마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안을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건의안은 보건용마스크 생산업체가 유휴설비를 활용해 대체용 일반 마스크(공산품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 골자다.

 

현행 제도상 보건용마스크 업체는 일반 마스크를 생산할 수 없다.

 

그러나 현재 보건용마스크용 원단인 멜트블로운 필터(MB필터)’의 공급부족으로 일부 설비가 가동되지 못하고 있는 점을 감안, 아예 이 같은 유휴설비로 일반 마스크를 추가 생산해 보급을 확대하자는 것이 경기도의 복안이다.

 

도의 긴급조사 결과 보건용마스크 생산업체들이 현재 총 14대의 유휴설비를 가동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로, 제도개선이 이뤄진다면 하루 58만장의 일반 마스크를 더 생산해낼 것으로 추산된다.

 

제도개선 건의와 더불어 도는 북부지역 섬유기업들을 대상으로 원사, 편직, 염색, 봉제업체로 구성된 4개의 워킹그룹을 결성, 면 마스크의 단점을 보완한 항균 마스크를 제작해 마스크 품귀 현상을 해결하기로 했다.

 

현재 60개 회사가 워킹그룹에 참여한 상태로, 13일부터 생산에 돌입해 오는 30일부터는 하루 최대 21만장의 항균 마스크를 생산·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도와 워킹그룹 참여 업체들은 이달 초부터 이 같은 생산 방식을 협의해왔으며 현재 시제품 제작과 성능 테스트를 완료해 바로 생산·판매가 가능한 상태로 생산 공급시 가격도 1,000원 내외로 공급될 전망이다.

 

도는 이번 제도개선과 워킹그룹 결성이 원활히 추진된다면, 하루 약 79만장 이상의 마스크를 더 공급할 수 있게 돼 마스크 품귀현상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원단 필터 부족 등으로 가동이 중단된 마스크 제조업체 유휴설비를 지속 발굴하고, 워킹그룹 참여기업을 확대해 나가는 등 대체 마스크 생산을 촉진해 마스크 품귀 현상을 해소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