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산림환경연구원, 천문동 모종 무상분양 및 기술교육 실시

산약초 천문동 모종 3000본 무상분양 및 재배 기술 교육

작성일 : 2020-03-25 18:32 기자 : 이민수

천문동 기술교육

 

경상남도 산림환경연구원(원장 서석봉)23, 의령군 임업후계자 및 고성군 청년창업농업인에게 3년생 천문동 모종 3,000본을 무상으로 분양하고 현장에서 기술교육을 실시하였다.

 

27일에는 1년생 잔대 모종 15,000본을 무상분양하고 기술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항산화, 항암 및 기관지 폐질환에 효과적인 산약초인 천문동(天門冬, Asparagus cochinchinensis)은 백합과 다년생 초본으로 덩이뿌리 또는 종자로 번식하며, 우리나라 중남부 해안지방의 산기슭이나 바닷가 모래땅에서 자란다.

 

방추형의 덩이뿌리는 다수 모여 나고 길이는 5~15cm 정도이다.

 

줄기에 아래로 향한 가시가 있는 것과 꽃자루 중앙에 관절이 있는 것으로 비슷한 식물인 비짜루와 구별된다.


잔대(Adenophora triphylla)는 초롱꽃과 다년생 초본으로 우리나라 모든 산이나 들에서 잘 자라고 물 빠짐이 좋은 반그늘 혹은 양지에서 자란다.

 

키는 50~100이고, 뿌리에서 나온 잎은 달걀 모양으로 3~5개가 돌려나고 가장자리에는 날카로운 톱니가 있다.

 

꽃은 7~9월에 길이 2의 보라색으로 종 모양으로 줄기 끝에 달리며 10월경에 작은 종자들이 많이 달린다.

 

한방에서는 약효가 인삼에 버금가고 모래땅에서 잘 자라기 때문에 사삼(沙蔘)이라고 하며 특히 기관지염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산림환경연구원은 산약초재배관리팀은 2014년부터 시험포지에 산약초 채종원을 조성하고 천문동·잔대·단마와 같은 구근류 뿌리 약용작물을 선발하여 재배와 수확이 편리하고 관리가 수월한 그로우백(Grow-bag) 재배법으로 시범 재배하고 있다.

 

관리팀은 채종원에서 재배된 모종으로 무상분양을 시범적으로 준비하였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매입토지를 모종 생산포지로 이용하여 천문동 및 잔대 등 다양한 종류의 산약초를 선발하여 10~20만 본을 생산할 예정이다.

 

생산된 모종은 수요조사 후 도내 18개 시·군 임업후계자에게 무상분양 되며 기술지도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서석봉 원장은 이번 산약초 모종 무상분양은 시작에 불과하며 향후 도내 모든 임업후계자들에게 직접적으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보급할 것이며, 무상분양 이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임업인의 소득증대에 일조하겠으며 경남의 산림연구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