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서울시, 코로나19로 알바잃은 892명 청년수당 조기지급 완료

청년수당 필요한 미취업청년 10만명(3년간) 지원 첫해, 작년대비 3.6배 신청 폭증

작성일 : 2020-04-13 18:32 기자 : 이민수

 

코로나19 감염병 재난의 장기화에 따라, 서울시는 청년 민생문제에 긴급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로 인해 아르바이트 등 단기근로 일자리를 잃은 청년에게 수당을 지급하는 사업(이하 신속 청년수당’)을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신속 청년수당은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1.20부터 신청기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장의 손님감소, 경영악화 및 폐업, 행사·공연취소 등으로 인해 해고되거나 비자발적으로 퇴직한 경우에 대해 수당을 342개월간 1인당 월 5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 기본요건은 2020년 서울 청년수당 사업방침에 따랐다.

 

3.93.17(9일간) 신청모집 결과 총 1,155명이 신청했고, 3차에 걸쳐 서류검증과 외부심사위원 정성평가를 진행해 170, 2267, 3555명 등 총 892명에게 3월분 수당을 지급했다. 263명이 미선정 됐는데 주요사유는 중복사업 참여, 서류미제출, 소득초과, 정성평가 미통과 등이다.

 

4월분 신속 청년수당은 중도취업자 및 중복사업 참여자 9명을 제외한 883명에게 지급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청년실업 대응과 민생문제 완화를 위한 마중물로써, 892명 청년에게 위로와 지지, 생활지원, 구직준비를 위한 공공지원을 시행한 것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예산 88,750만원을 신속하게 집행했다.

 

<2020년 코로나19로 아르바이트 잃은 청년 수당 신속지원 결과>

구분

신청인원

(3.9

3.17)

미선정

3

선정·지급

중간자격관리

미선정

4

선정·지급

선정인원

1,155

263

892

9

883

예산집행액

(88,750만원)

-

-

44,600만원

-

44,150만원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