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제6회 대구광역시 장애인대상’수상자 선정

장애극복 부문 우승윤, 장애봉사 부문 이진희

작성일 : 2020-04-22 17:49 기자 : 이민수

장애봉사 부문 이진희

대구시는 제6회 대구광역시 장애인대상 수상자로 장애극복 부문에 우승윤씨, 장애봉사 부문에 이진희씨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대구광역시 장애인대상은 장애를 극복하고 자립에 성공하여 타인의 귀감이 되는 장애인 당사자와 장애인을 위해 헌신·봉사하며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사회통합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발굴해 수상하는 상이다.

 

이번에 장애극복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우승윤(59, 지체장애(중증), 달성군 거주)씨는 장애인 당사자로서 장애인단체 지회장으로 활동하며 지역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 향상에 앞장서 오고 있다.

 

또한, 달성군 최초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설립·운영해 60여명의 장애인을 채용하는 등 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직업 활동을 통해 당당한 사회의 구성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기여한 공이 크다.

 

그가 운영하는 장애인재활자립작업장은 2008년 노동부장관표창을 받는 등 전국적으로 모범이 되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통근차량을 사비로 구입해 장애인 근로자들의 출퇴근을 돕는 등 지역 장애인들의 직업재활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장애봉사부문 수상자인 이진희(55, 비장애인, 달서구 거주)씨는 2005년부터 지금까지 장애인 생활보조(활동지원) 활동, 급식봉사, 목욕봉사, 중증장애인 나들이 보조 등 각종 봉사활동에 참여해 현재까지 총 4301,856시간 동안 봉사해온 지역의 의인이다.

 

이진희씨는 현재 장애인단체 산하 봉사단에서 활동하며 장애인뿐만 아니라 지역의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소속되어 있는 봉사단 활동에서 그치지 않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어디든 찾아가 장애인들에게 웃음과 희망을 전하고 있으며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홍보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런 이진희씨의 봉사정신은 각종 기관으로부터 높이 평가받아 구청장 표창장, 경찰서장 감사장 등 수상한 이력도 많다.

 

두 수상자에게는 얼굴이 새겨진 표창패가 수여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어려운 와중에 지역사회에 따뜻한 소식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 희망이 필요한 요즘, 장애의 역경을 극복하고 많은 이들에게 희망의 상징이 되어주는 분과 지역사회 곳곳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온기를 나누어 주는 분들이 있어 고맙다앞으로도 장애인이 행복한 도시 대구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