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대구시 간담회 개최

당선인-대구시 상견례, 방역상황 공유, 코로나19 특별법 제정 건의

작성일 : 2020-04-24 18:47 기자 : 이민수

간담회

 

대구시는 24일 오후 2시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자가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추진상황과 시정 주요현안을 공유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번 총선에서 5선에 성공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 3선 김상훈윤재옥 의원을 비롯한 지역구 당선인 11명과 지역에 연고를 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 3명 등 총 14명이 대거 참석했다.

 

회의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축하인사를 시작으로 당선인 인사말씀, 대구시의 코로나19 방역 및 경제방역 추진상황 보고 및 주요현안 건의, 전체토론 으로 진행됐다.

 

대구시는 주요현안 건의를 통해 코로나19 재정지원과 가칭)코로나19로 인한 특별재난지역의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제정,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 대구유치 특별재난지역 대학 교육비 지원 중소기업 담보비율 상향 조정 등을 비롯한 지역경제계의 애로사항 등에 대해 당선인들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날 대구시와 당선인들은 대구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는 됐지만 현재의 감염병예방법이나 재난안전기본법 체계상 민간의 영업손실을 포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손실이 막대한데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피해구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데 뜻을 같이 하고, 21대 국회 개원 즉시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걸맞은 적정한 보상이 있도록 코로나19 특별법 제정에 힘을 같이 모으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인사말씀을 통해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국회의원에 당선되신 만큼 어깨가 더욱 무거우실 것 같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많이 안정화돼 방역대책은 소기의 성과를 내고 있지만, 어려운 지역경제와 민생을 되살리기 위해서 앞으로 가야할 길은 첩첩산중이라면서, “코로나19 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각종 현안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