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센터 ‘실험동물 사랑의 날’행사 개최

작성일 : 2020-04-27 16:32 기자 : 이민수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센터는 2020년도 실험동물 사랑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추모식을 거행했다.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영호, 이하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는 신약과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희생된 동물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매년 UN이 지정한 세계 실험동물의 날424실험동물 사랑의 날행사를 개최해 추모식을 열었다.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센터장 김길수)는 신약과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희생된 동물들을 애도하기 위해 24일 오전 재단 실험동물사랑비앞에서 ‘2020년도 실험동물 사랑의 날행사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는 이영호 이사장의 격려사를 시작으로 한 해 동안 희생된 실험동물의 현황을 보고하고, 추모문 낭독, 묵념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헌화 및 다과회를 생략하고 행사를 간소화했다.

 

하지만 실험동물센터 연구원들의 동물을 애도하는 마음은 축소되지 않았다.

 

실험동물센터는 동물실험의 3R 원칙인 대체(Replacement)’감소(Reduction)’ 그리고 완화(Refinement)’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실험동물이 살아있는 동안 가능하면 고통을 받지 않도록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처치실과 사육시설 공간을 분리해 사육기간 동안 동료의 고통을 보며 두려워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적절한 동물모델을 확립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실험동물자원은행 생체자원 거점기관으로서 실험동물의 생체를 자원화 해 실험동물의 희생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약물을 투여했던 실험동물을 폐기처리하지 않고 조직·장기·DNA 등을 수집했다가 필요한 연구에 활용중이다.

 

신약 후보물질과 첨단의료기기를 사람에게 바로 투입할 수 없어 안정성 확보를 위해 동물실험은 필요하지만, 대구첨복재단은 동물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려 늘 노력하고 있다.

 

실험동물센터는 201611월 국내 최초로 ICLAS(International Council for Laboratory Animal Science, 국제실험동물협회) 인증, 201612월 대구경북지역 최초로 우수동물실험시설(KELAF, Korea Excellent Laboratory Animal Facility, 식품의약품안전처)을 지정받았으며, 현재 AAALAC(Association for Assessment and Accreditation for Laboratory Animal Care International, 국제실험동물관리평가인증협회) 인증을 준비중이며 신뢰성을 제고하고 인도적인 실험동물 사용에 힘쓰고 있다.

 

김길수 실험동물센터장은 많은 과학자들이 실험에 사용되는 동물들의 고통과 숫자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실험동물센터에서도 국제적 생명윤리기준에 맞게 실험동물의 생명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