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불법 경작지가 점령하던 자투리 도유지, 꽃내음 가득한 도민쉼터로 재탄생

경기도, 첫 번째 ‘경기 쉼 정원’ 용인시 공세동에 조성 완료

작성일 : 2020-05-06 09:03 기자 : 임태종

정원입구

 

그간 불법 경작지와 불법 컨테이너들이 점령하던 자투리 도유지가 꽃과 나무들이 숨쉬는 아름다운 정원으로 재탄생됐다.

 

경기도는 총 32천만 원의 도비를 투입해 용인시 공세동 387-2번지 일원 도유지에 3,360규모의 첫 경기 쉼 정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경기 쉼 정원은 규모가 작고 활용가치가 낮아 관리가 어려웠던 자투리 도유지를 활용해, 도민 누구나 쉽게 찾아와 쉴 수 있는 생활형 정원을 만들기 위해 민선 7기에서 처음 추진된 사업이다.

 

첫 번째 경기 쉼 정원이 된 공세동 387-2번지 일대 도유지는 그간 허가받지 않은 경작이 이뤄지거나 컨테이너들이 무단 점유하는 등 불법행위가 잦아 지역사회의 골칫덩이로 여겨져 왔다.

 

이에 도는 비록 자투리땅이라 하더라도 도민을 위한 소중한 재산인 만큼, 이를 활용해 생활 속 정원문화를 정착시키고, 환경 개선을 통해 무단점유·불법행위 등을 원천 차단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또한 도심 내 쾌적한 녹지공간 확충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해당 부지를 대상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토지분할, 불법행위 적발 및 원상복구, 실시설계, 도로 점용허가 등의 절차를 완료하고, 올해 2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4월 완공하게 됐다.

 

정원 곳곳에는 꽃과 수목 등이 식재됐으며, 도민들이 언제든지 찾아와 쉴 수 있는 퍼걸러, 벤치 등의 휴게시설들을 갖췄다.

 

또한 주민설명회를 통해 제안된 도민들의 요청 사항을 반영, 가벼운 운동을 즐길 수 있는 체육시설도 함께 구비됐으며 향후 어린이 놀이터 조성을 위한 잔디밭도 마련해 뒀다.

 

김성식 축산산림국장은 첫 번째 쉼 정원에 대한 도민들의 호응도 등을 고려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도내 곳곳의 산재한 자투리 도유지를 자연이 살아 숨 쉬는 휴식공간으로 만들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