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김인호 의원, “사고 많은 구간 무단횡단 금지시설 늘려야”

2016년 교통사고 사망자 중 무단횡단 사망자 34% 차지

작성일 : 2017-04-18 12:19 기자 : 임혜주

 

교통사고 많은 구간에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확대 설치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김인호 시의회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3, 사진)은 서울시가 올해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17년 교통안전관련 도로부속물 유지관리 예산으로 ’1661백만원에서 30백만원 증가한 631백만원을 편성하였다.

 

서울시는 동대문구 한천로(200m), 답십리로(135m) 2개 구간을 포함한 총 45개소, 8.6km 구간에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인호 의원은 “2016년 교통사고 사망자(343) 중 횡단 중 사망자가 41%(140), 무단횡단 사망자가 34%(117)에 달하고 있고, 이 중 27%(93)가 횡단보도 외 무단횡단사고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호 의원은 보행자 무단횡단 사고가 빈번한 지점에 안전시설 보강이 시급하다.”고 말하고, “서울시는 서울경찰청과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무단횡단 사고가 많은 구간에 대해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보강할 것을 촉구했다.

 

김인호 의원은 무단횡단 교통사고의 경우 운전자가 예상하지 못한 경우가 많고 대부분 사망으로 이어져 안타깝다.”고 말하고, “운전자는 보행자를 배려하고, 보행자는 횡단보도를 이용하는 등 기초적인 교통질서 지키기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