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외국인정착 지원’ 모범 지자체 영예‥올해 정부 포상자 최다 배출했다

대통령 표창 1점, 국무총리 표창 2점, 행정안전부장관 표창 2점 총 5점 수상

작성일 : 2020-05-14 10:31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가 제13회 세계인의 날을 맞아 열린 정부의 외국인 주민 정착지원 유공 포상에서 대통령 표창 등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수상자를 배출해 화제다.

 

14일 도에 따르면, 매년 520일은 국민과 재한외국인이 서로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면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사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정된 세계인의 날이다.

 

이에 행정안전부에서는 매해 외국인주민 정착 지원 및 이민자 사회통합에 공헌한 단체와 개인을 발굴해 포상하고 있으며, 올해는 대통령 표창 3, 국무총리 표장 7, 행정안전부장관 표창 14점 등 총 24점을 포상했다.

 

경기도는 대통령 표창 1, 국무총리 표창 2, 행안부 표창 2점 등 총 5점이 선정,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최다수상자를 배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경기도 표창 수상자 중 대통령 표창의 영예는 화성시 외국인복지센터(단체)’가 안았다.

 

이 기관은 20095월부터 현재까지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상담 및 한국어교육, 직업능력개발, 다문화 이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사회통합 업무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국무총리 표창은 수원시 지역사회보장대표협의체의 심은자 대표(개인)김포시 외국인주민지원센터의 최영일 센터장(개인)이 수상했다.

 

행안부 표창에는 여주이주민지원센터의진재필 사무국장(개인), ‘군포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단체)’가 선발됐다.

 

홍동기 경기도 외국인정책과장은 올해 정부포상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은 것은 외국인 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민관이 합심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 외국인주민과 지역사회와의 화합을 도모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단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7월부터 도내 외국인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외국인 관련 업무를 전담할 외국인정책과를 노동국에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정책 자문단 운영, 외국인정책포럼 등 다양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운영 중이며, 이를 토대로 외국인주민 정착지원사업, 이주민 통·번역사 역량강화교육, 통역 서포터즈 운영, 외국인 SNS 기자단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