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양천구, 김포~가오슝 노선 운수권 배분결정 강력 항의!

18일 김포공항 국제선 증편 반대 민-관 긴급대책회의 개최해 대응 방안 논의 등

작성일 : 2020-05-18 16:59 기자 : 이민수

- 주민 동의 없는 일방적 국제선 증편 계획에 분명한 반대 의사 표명

 

김포공항 국제선 증편 반대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모습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18일 오후 2시 구청 4층 공감기획실에서 김포공항 국제선 증편 반대와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금)에 열린 국토교통부 항공교통심의위원회에서 김포~가오슝 신규 노선에 대한 운수권 배분이 갑작스럽게 결정되었다. 이에 양천구는 정부의 일방적인 국제선 증편 계획에 분명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긴급대책회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이 날 회의에는 양천구 공항소음대책위원들과 지역 구의원 및 관계 공무원 30여 명이 참여해 이번 운수권 배분 결정 철회와 정부의 진정성 있는 대책 마련 선행을 촉구하고,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여객처리 및 공항 수용능력이 충분히 확보된 인천공항으로의 국제선 이전을 위한 ▲관계기관 항의 방문 및 책임자 면담 ▲주민 서명운동 ▲지역 국회의원, 시·구의원 간 초당적 연대를 통한 투쟁 등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 앞서,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그간 소음피해지역 주민들과 지자체는 끊임없이 실효성 있는 소음 저감 및 피해 보상 대책을 요구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보상 대책 없이 또다시 국토교통부에서는 주민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국제선 증편을 결정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다.”라고 뜻을 밝혔다.

 

아울러, 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시적인 항공업계 경영난을 고려해 향후 안정적인 취항 지원을 빌미로 하는 국제선 증편은 항공기소음 피해를 입게 되는 소음피해 지역 주민의 현실을 외면하는 부당한 결정이며, 국제선 증편 계획이 철회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