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서울시의회, ‘2017년도 청소년 의회교실’ 개최

’17년도 초‧중학생 및 다문화학생 대상으로 총 14회 ‘청소년 의회교실’ 운영

작성일 : 2017-05-11 18:26 기자 : 임혜주

청소년의회교실에 참석한 한성화교소학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가운데 양준욱 시의장)

서울시의회(의장 양준욱)511일부터 의회 본회의장에서 총 14회에 걸쳐 관내 초중학생 1,400여 명을 대상으로 하는 ‘2017년도 청소년 의회교실을 열었다.

 

의회교실 시작 첫날인 11일에는 한성화교소학교 학생 80여 명이 일일 시의원 되어 의장을 선출하고 찬반 토론을 거쳐 조례안과 결의안을 의결하는 등 의회 민주주의의 의사결정 방식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청소년 의회교실은 그동안 초등학생은 11개 교육지원청별로 중학생은 신청학교를 대상으로 개최하였는데 금년에는 특히 1996년 이후 약 20여 년을 운영한 이래 처음으로 다문화학생을 대상으로 한 의회교실을 추가 개최하였다.

 

서울 통계에 의하면 서울에 살고 있는 외국인은 2016년 기준으로 약 27만 명이며, 국제결혼가정 및 외국인가정을 의미하는 다문화가정의 초, 중학생은 약 12천 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양준욱 의장은 다문화 사회를 맞아 우리 사회에서 다문화 학생이 소외되지 않고 차별 없이 함께 배우며 소중한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금년 첫 발을 내딛은 만큼 앞으로 다문화학생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 서울시의회는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직접 의회를 체험함으로써 지방자치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고 성숙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청소년 의회교실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민주적인 의사결정 방식에 따라 최선의 결정을 이끌어 내는 것이야 말로 진정한 민주주의이자 사회를 발전시키는 힘이니 만큼 의회교실에서의 경험이 학교나 가정, 사회에서 중요한 문제를 결정하고 처리해야 할 때 훌륭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참고로 한성화교소학교는 서울의 중심인 명동에 위치하여 화교 자녀들의 초등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1909년 개교 이래 지금까지 만여 명에 이르는 졸업생을 배출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외국인 학교이다.

 

한성화교소학교는 대만계 외국인 학교로서 정식인가를 받고 설립된 최초의 외국인 학교로, 1960~70년대에는 학생수가 2,300명에 달해 세계 3위 규모의 화교 학교였다. 교육은 본국(대만)의 교육방침에 따라, 자국어(중국어)로 교육과정에 준해서 실시되고 있다.

 

청소년 의회교실에서는 의회 전자회의시스템을 활용한 전자표결 처리로 조례안과 결의안 처리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으며, 재미와 학습 두가지 효과를 주는 의회 퀴즈 프로그램 운영, 주제를 직접 선정하고 자유롭게 발표하는 2분 자유발언 등 자치법규의 입법과정 전반을 재미있게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입교식(청소년의원 선서, 의원대표·교육장 환영사) 민주시민 교육(선거교육, 의회 홍보영상물 상영) 모의의회(의장선거, 조례·결의안 처리) 참여형 프로그램(도전! 골든벨, 2분 자유발언) 수료식(수료증 수여, 기념사진 촬영)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 상반기 청소년 의회교실은 초등학생은 511(한성화교소학교) 80여 명을 시작으로 12(동부교육지원청), 16(서부교육지원청), 18(남부교육지원청), 19(북부교육지원청), 24(중부교육지원청) 순으로 진행될 계획이며, 다른 교육지원청과 중학생 의회교실은 10월 개최할 예정이다.

 

최근 3년간 1,734개교 3,556명이 참가했고 올해에도 다문화학생을 포함하여 총 1,445명이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