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어태세 확립 ‘이상 무’

올해 하반기에도 재선충병 방제 위한 다양한 사업 지속 펼쳐

작성일 : 2020-06-08 10:18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시행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을 감염 매개충의 우화시기 전에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총 1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피해고사목 등 71,580 그루를 전량 방제하고, 산림 3,214ha를 대상으로 예방나무주사를, 산림 341ha를 대상으로 지상방제를 추진했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소나무재선충이 소나무, 잣나무 내에서 단기간 급속하게 증식해 나무를 죽이는 병으로, 치사율이 100%에 이른다.

 

매개충인 북방수염하늘소가 건강한 나무의 새순을 갉아 먹을 때 매개충의 체내에 있던 재선충이 상처부위로 침입해 증식하기 때문에,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우화시기 전 방제를 완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 같은 노력을 펼친 결과, 올해 상반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등 방제수량은 71,580그루로, 지난해 동기간 91,347그루 대비 21% 감소했다.

 

2014년까지 피해 규모가 확대되는 추세였으나, 최근 3년간 안정적인 재원투입과 소나무류 이동단속 초소 운영, 소나무류 취급업체 단속, 정밀예찰 실시, 방제사업장 및 파쇄장 점검 등의 노력으로 점차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도는 올 하반기에도 지상방제, 재선충병 방제설계 권역별 합동 컨설팅, QR코드 활용 고사목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 예찰단 교육 강화, 미이용 바이오매스 활용 산주소득 지원체계 마련 등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다양하고 새로운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칠 방침이다.

 

우선 방제사업 실시설계 전에 권역별 합동 컨설팅을 실시, 그간 사각지대로 인식됐던 시군간 경계지역에 대한 사업구역을 명확히 구분함으로써 보다 꼼꼼한 방제망을 구축할 방침이다.

 

특히 산림청의 지원을 받아 올해 처음으로 도입되는 ‘QR코드 활용 고사목 이력관리 시스템이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시군 현장교육 등을 강화해 실시한다.

 

이 시스템은 고사목 발견부터 재선충병 검사까지 일련의 과정을 전산으로 관리하는 체계로, 도내 재선충병 발생 현황과 추이를 면밀히 분석할 수 있어 예측 가능한 재선충병 방제전략 수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도 병해충 등으로 목재로 이용되지 못하고 벌채된 산림자원을 뜻하는 미이용 바이오매스의 매각을 통해 방제사업으로 피해를 입은 산주의 소득증진을 지원하고, 방제사업예산을 절감하는 데도 힘쓰기로 했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는 예찰과 예방이 첫걸음이라며 도민들에게 쾌적한 산림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피해목 이력관리, 예방나무주사 대상지 확대, 선단지(先端地) 집중관리 등 재선충병 확산 방지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