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물류시설 등 사업장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 28일까지 연장

물류시설,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 대상. 6월 28일까지 2주간 연장

작성일 : 2020-06-14 16:25 기자 : 이민수

- 수도권 위기 지속에 따른 정부 방역강화 방침에 따라 행정명령 연장 불가피

- , 사업장 자체 노력 외에도 이용객의 적극적인 협조 당부

 

경기도청사 전경

 

수도권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추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경기도가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물류시설,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에 2주 동안 내렸던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을 28일까지 2주 더 연장한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도내 사업장 방역수칙준수행정명령을 15일부터 28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14일 밝혔다.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 대상은 물류창고업 등 물류시설 1,219, 콜센터 61, 장례식장 177, 결혼식장 129곳 등 총 1,586곳이다.

 

이들 사업체는 출입자와 종사자 명부 관리,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마스크와 손소독제 비치 및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 금지, 실내소독 대장작성 등 시행 등 방역수칙을 지켜야만 영업이 가능하다.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도는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 시 영업주나 시설 이용자에게 조사, 검사, 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으로 허용 가능한 모든 제재 방안을 이행할 방침이다.

 

다만, 대상 업체 특성상 일상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전면적인 집합금지가 아닌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가 주 목적이며 사업장 자체 노력 외에도 이용객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고 도는 설명했다.

 

주요 방역수칙은 자체 방역 계획 수립 방역관리자 지정 출입자, 종사자 명부 관리 대인접촉금지, 1m 이상 간격유지 출입자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 제한 실내소독 대장 작성 업주, 종사자와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휴게실, 흡연실 등에 모여 있지 않기와 개인물품 공동사용금지 등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수도권 내 감염 사례가 산발적으로 계속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추가 확산 위험성이 줄지 않고 있고 있어 예방 차원에서 행정명령을 연장하게 됐다면서 일부 불편함이 있더라도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