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민 71%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한다”

경기도, 도민 1,200명 대상 ‘대북전단’ 관련 여론조사 실시

작성일 : 2020-06-24 10:30 기자 : 임태종

‘대북전단’ 관련 여론조사
 

 

최근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경기도는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도민 1,2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24일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응답자의 71%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22%로 나타났다.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지 묻자 응답자의 과반인 59%위협이 된다고 답했다. 반면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38%였다.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의 인권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도민의 61%가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대북전단 살포로 인해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도민의 60%충돌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도민의 77%는 도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도는 지난 17일부터 1130일까지 연천·포천·파주·김포·고양 5개 시·군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하고 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도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준 유지 44% 더 강화 41%유지·강화에 대한 의견이 85%인 반면, ‘더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1%에 불과했다.

 

향후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더 나빠질 것’(25%)이라는 의견과 더 나아질 것’(21%)이라는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지금과 비슷할 것이란 의견은 50%로 나타났다.

 

이는 20184월 판문점선언 직후 조사한 남북관계 전망(‘지금보다 나아질 것’ 73%, ‘지금과 비슷할 것’ 18%, ‘지금보다 나빠질 것’ 4%)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로 도민들이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모든 행정수단을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막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2일간 만18세 이상 경기도민 1,200명 대상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83%p.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