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친환경 방제로 해충은 잡고 산림은 살린다

도, 페로몬 트랩 설치 등 친환경 방제방법으로 매미나방 방제 나서

작성일 : 2020-07-20 10:33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가 산림생태계를 보호하면서 매미나방을 방제할 수 있는 친환경 방제방법을 개발해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겨울철 가뭄 및 이상 고온 현상으로 올해 매미나방 애벌레가 대량 발생, 현재까지 도내 27개 시군에서 총 1,473ha 면적의 참나무림 등의 산림이 많은 피해를 입었다.

 

더욱이 우화시기인 7월에 접어들며 성충이 산림, 등산로, 인접 주택가 등에 날아오거나 알을 낳는 등 추가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통 매미나방 암컷성충은 약 7일간 500여개의 알을 집단으로 낳는다.

 

이 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성충을 방제해 대량산란을 억제하고, 내년 봄 알이 부화하기 전까지 최대한 난괴를 제거하는 작업을 추진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내년에도 반복적인 피해가 발생하고, 수목에 생육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산림생태계 특성상 농약을 살포할 경우 매미나방 이외의 이로운 곤충들까지 죽게 되는 2차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섣불리 추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더군다나 지난해 1월부터 농약허용기준강화(PLS)제도 시행으로 농약사용이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자외선을 좋아하는 매미나방의 습성을 고려한 포충기’, 매미나방 성충을 페로몬으로 유인해 포살하는 페로몬 트랩등의 친환경적인 방제방법을 도입·추진 중이다.

 

또한 끈끈이롤 트랩을 나무 수간에 설치해 성충을 잡는 방법으로도 효과를 보고 있다.

 

이 밖에도 현재 산란된 알들을 제거하는 난괴제거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내년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성규 산림과장은 산림지역은 생태계 특성상 농약에 의한 화학적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친환경적인 방제방법을 개발하게 됐다산림병해충 방제에도 효과적이면서 생태계에도 영향이 없는 방법이 널리 활용되도록 도내 시군에 적극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