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

고위험시설 등은 2단계에 준한 방역수칙 실천 당부

작성일 : 2020-07-25 12:20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사 전경

 

전라남도는 26일부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1단계로 전환하고, 고위험시설 등은 2단계에 준한 방역수칙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인근 광주의 코로나19’ 지역감염이 확산되자 지난 6일부터 1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했으며, 지역감염이 잇따르자 25일까지 연기했다.

 

이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금지를 비롯 노인 요양병원시설에 외부인 면회금지, 공공기관의 다중이용시설 운영 등을 실시해왔다.

 

전라남도는 최근 전남 지역 코로나19’ 발생추이와 도민 생활 제약에 따른 불편 등을 감안해 지난 24일 감염병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단계를 조정키로 결정했다.

 

이날 김염병 전문가들은 시군별, 시설별로 위험도 등을 자체평가해 탄력적으로 운영하되, 전자출입명부 비치 및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 시 방역수칙 이행계획서 사전 작성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도 같은 생활권인 광주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집단발병 시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비말 전파가 주요 감염경로였던 만큼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노래 부르기, 식사 모임 등 소모임 자제와 같은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의료인과 도민들이 지금까지 잘 협조 해준 덕분에 지역 추가 전파를 막을 수 있어 단계 전환이 가능했다감염 예방을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2미터이상 거리두기, 밀폐·밀집·밀접된 장소 출입금지 등을 적극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까지 전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5명으로 지역감염이 17, 해외유입으로 18명이 발생했다. 지난 19일 이후 지역감염자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한편 최근 정부에서는 안전한 여름휴가 보내기로 ‘33수칙을 발표했다. 3행은 상시 마스크 착용 음식점 등에서 최소한 시간만 머무르기 사람간 2m이상 유지하기 등이고, 3금은 발열시 집에 머무르기 혼잡시간대 피하기 침방울이 튀는 행위 자제하기 등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를 실천해야 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