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태풍 ‘바비’ 대비 비상단계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

8호 태풍 바비 피해 최소화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4단계 격상 가동

작성일 : 2020-08-26 17:38 기자 : 임태종

8호 태풍 바비 대비 대책회의
 

 

경기도가 8호 태풍 바비에 대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단계를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선제적 대비에 나섰다.

 

경기도는 26일 오전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8호 태풍 바비 대비 대책회의를 열고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이날 이번 태풍이 매우 강하다고 알려져 피해가 꽤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가장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고 농작물이나 어업에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8호 태풍 바비가 273시께 경기만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경기지역은 26일 오후 6시부터 27일 낮 12시까지 직접 영향권에 들게 된다.

 

이에 따라 도는 26일 오전 10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4단계로 격상해 가동에 들어갔다.

 

도는 용인시 등 24개 시군의 세월교(洗越矯), 하천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 236곳에 대해 예찰을 하루 3회 이상으로 강화하고 사전통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 지난 1~11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었던 199곳과 취약지역 2,237곳을 일제점검하고 산사태급경사지 815곳도 점검했다.

 

이와 함께 침수취약도로와 지하차도 71곳에 대해서도 긴급점검을 실시했다. 침수 우려 지하차도 10곳에는 지하차도 펌프시설 가동인력을 사전 배치해 침수 시 적극적인 통제가 가능하도록 했고, 침수우려 취약도로 50곳에 대해 신속한 차량통제와 우회 안내를 할 수 있도록 관할 경찰서, 시설물 관리기관 등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안양시 등 17개 시군의 차량침수가 우려되는 둔치주차장 41곳은 사전폐쇄했으며, 저지대 침수우려 지역 배수펌프장 213곳을 사전점검하고 침수방지시설이 미설치된 주택 99세대에 양수기 등을 현장배치했다.

 

강풍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정광고물과 현수막, 입간판 등 유동광고물 총 26,436곳을 점검하고 정비했다.

 

또 하남시 등 25개 시군의 대규모 공사장 타워크레인의 작업 중단을 요청했으며 옹벽설치 현장 등도 점검했다.

 

비닐하우스 피해예방과 낙과 방지를 위해 용인시 등 6개 시군 비닐하우스를 밀폐고정하고 과수 가지묶기를 점검하는 한편 농민 296,350명에게 11회 강풍태풍 대비 농작물 관리요령 문자메시지를 전송하고 있다.

 

또 화성시 등 선박 1,883척을 육상으로 인양하거나 결박했으며 평택시 등 11개 시군에 대해 수산시설 증양식시설과 위험지역 사전통제여부 등을 점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